경북교육청, 초등1학년 한글책임교육 선제적 실시
상태바
경북교육청, 초등1학년 한글책임교육 선제적 실시
  • 손주락
  • 승인 2020.06.2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과 프로그램 조기 투입을 통한 선제적 지원
경북교육청은 모든 학생이 읽고 쓰기에 어려움이 없도록 ‘선제적으로 지원하는 한글책임교육’을 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수업일수와 수업시수 감축, 초유의 온라인 개학에 따른 원격수업으로 1학년 아이들의 한글 문해능력이 저하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1학년때 부터 한글 미해득 학생이 발생하지 않도록 경북교육청은 ‘선제적으로 지원하는 한글책임교육’을 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수업일수와 수업시수가 10% 감축 되었지만, 경북교육청은 초등학교 1학년의 체계적인 한글책임교육 실현과 보장을 위해 1~2학년 한글교육 시수를 68시간 이상 확보하도록 했다.

한글교육 교구 등을 지원하고 그림책, 동요·동시집, 놀이 등을 통한 쉽고 재미있는 한글교육으로 학생들이 자연스럽게 한글을 익힐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장기적인 원격수업에 따른 한글 미해득 학생이 생기지 않도록 2학기에 지원하려던 예산을 1학기에 조기 투입한다.

1수업 2교사제 71교, 읽기중점오름학교 40교, 저학년 읽기학습 향상 맞춤형 지원 300교 등 총 12억8천만 원을 지원해 수업 중 한글 지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잠재적 한글 미해득 학생 발생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보충 과정도 선제적으로 운영한다.

아울러 한글 미해득 학생 지도를 위한 도움 자료인 ‘찬찬한글’도 보급한다. 한글책임교육에 대한 인식 개선과 교원 전문성 신장을 위해 수업탐구교사공동체 2팀을 운영해 사례와 지도 자료를 보급할 예정이다.

임종식 교육감은 “모든 학생이 의사소통, 생각하는 힘의 기초가 되는 한글을 해득하여 자신의 생각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한글교육을 책임지겠다”며“한글책임교육의 저해 요인 분석을 통해 맞춤형 지원 계획 수립으로 경북의 모든 초등학생이 한글을 바르게 읽고 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