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2020) 더민주 오중기 후보, “코로나-클린존 시민운동" 전개... 함께 이겨내자
상태바
(총선 2020) 더민주 오중기 후보, “코로나-클린존 시민운동" 전개... 함께 이겨내자
  • 김현주
  • 승인 2020.03.17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중기 후보의 '코로나-클린존 범시민운동'실천 모습 / 오중기 후보 사무실
오중기(더불어민주당 포항 북구) 예비후보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코로나-클린존 범시민운동'을 전개한다.

코로나-클린존(CLEAN ZONE) 운동은 '재래시장 등 시민다중 이용시설 방역 봉사', '확진자 동선에 포함된 식당 이용'등을 통해 소상인 경기활성화와 방역 두 마리 토끼를 둘다 잡아보자는 범시민 운동이다.

오중기 후보는 김상민, 김만호 시의원 등과 함께 오늘(16일) 두호시장을 찾아 방역 봉사활동을 갖는 한편, 포항 확진자 동선 식당 중 하나인 ‘설O산 막국수’식당을 찾아 클린존(CLEAN ZONE)임을 몸소 인증했다.

오중기 후보는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에 포함되며 방역이 끝난 상황인데도, 여전히 오명에 고통 받고 있는 사장님들이 많다.” 고 상황을 진단하며,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우리 상인분들의 어려움을 나눠주실 것을 시민들에게 제안 드린다. 함께 이겨내자”고 밝혔다.

오중기 후보는 향후 ‘코로나-클린존’운동을 선거활동과 병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