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축산농협 거듭되는 보조금 사업 실패…혈세낭비 복마전 오명
상태바
포항축산농협 거듭되는 보조금 사업 실패…혈세낭비 복마전 오명
  • 백남도
  • 승인 2020.03.1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물프라자 장량점·해도점 폐점, 러시아 조사료 실패 등 19억 혈세낭비

불고기 식당 6억5천850만원 시민세금 낭비, 러시아 조사료 12억5천만원
보조금 3억7천500만원 투입한 장량점, 3억원 해도점 잇따라 폐점
대형 불고기 직영 식당 도비, 시비 받아 오픈 해놓고 도중에 문 닫아
유통업과 요식업계, 고유영역 침범 반발



포항축산농협이 보조금 사업을 실패하거나 도중에 중단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혈세낭비 복마전이라는 ‘오명’을 안게 됐다.

포항축협은 대형불고기 식당인 축산물 판매장 장량점을 폐점키로 하고 매각절차에 들어갔다. 이 사업은 3억5천850만원의 보조금이 지원됐다. 도비와 시비 3억원을 지원받아 폐점한 또 다른 대형 불고기 식당인 해도점 사업실패에 이어 두 번째다.

보조금 사업실패는 지난해 사업을 정리한 러시아 조사료 사업도 있다. 이 사업에는 도비와 시비 12억5천만원이 지원됐지만, 무리한 사업 추진으로 막대한 혈세만 낭비했다.

포항축협에 대한 보조금 지원 사업을 중단해야 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포항축협은 대형 판매장인 장량점을 보조금 지원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한 상태에서 폐점절차에 들어갔다.

축산물 프라자 장량점은 지난 10일과 18일 두 차례에 걸쳐 67억원에 공매 입찰을 실시했지만 응찰자가 없어서 유찰됐다. 보조금을 취득한 재산은 사후관리기간이 10년이다. 2016년 개점한 장량점은 오는 2025년까지 유지하는 조건으로 전체 인테리어비 7억1천700만원 가운에 50%가 보조금(도비 1억755만원, 시비 2억5천93만원)으로 지원됐다.

장량점은 면적 3천430㎡, 건축면적 1천253.95㎡ 규모로 2015년 12월 14일 포항시 소유 땅을 45억5천153만원에 매입해 토지매입비와 건축비 등 모두 70여억원을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개점한지 몇 년 지나지 않은 2018년 하반기부터 영업 부진을 거듭해오다 급기야 지난해 3월 조합장이 교체되면서 폐점 수순에 들어갔다.

포항축협은 이에 앞서 도비와 시비 3억원을 지원받아 운영했던 해도점도 지난 2018년 폐점해 혈세 낭비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해도동 2호점(참품한우)은 2008년 10월 포항시 남구 해도동 212-13번지에 연면적 912㎡(약 300평) 규모의 대형 불고기 식당과 2호 직판매장(참품한우)을 개설했다.

포항축협은 포항시비 2억원을 보조받은 흥해 학천리 농산물 도매시장에 1호 직판매장(영일촌 한우프라자)과 해도동 참품한우 2호 직영점에 이어 장량점까지 모두 3곳에서 대형 식당을 운영해왔다. 보조금은 모두 8억7천500만원에 달한다.

영일촌 한우는 전체면적이 627㎡(식육식당 377㎡, 축산물판매장 97㎡)규모로 영업 중에 있지만 명맥만 유지하고 있는 상태다.

포항축협의 혈세 낭비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12억7천900만원(도비 2억4천만원, 시비 10억3천900만원)을 지원한 러시아 조사료 사업 실패도 도마 위에 올랐다.

축협의 혈세낭비는 대규모 불고기 식당 보조금 6억5천850만원과 러시아 조사료 보조금을 포함해 파악된 것만 해도 3건에 19억3천750만원에 달한다.

러시아 조사료 사업은 전체 사업비 18억6천300만원 가운데 68.7%가 도비와 시비다. 포항시비 10억3천900만원, 도비 2억4천만원 등 모두 12억7천900만원을 무상 지원한 반면 포항축협의 자부담은 5억8천400만원에 불과했다.

포항축협은 이 사업을 2008년 사업을 시작해 모두 40억8천300만원을 투입했지만, 26억900만원의 손실을 보고 중도 하차했다. 포항시는 2억6천400만원을 환수하는데 그치고 막대한 시민혈세를 낭비하는 결과는 초래했다.

포항축협의 대형 불고기 식당 운영은 지역 축산물 유통업계와 요식업계로부터 끊임없이 반발을 불러오기도 했다.

요식업계 관계자는 “포항축협은 한우 브랜드 사업 명목으로 막대한 예산을 무상 지원받아 축산물유통의개선 등 질적인 향상에 투자하기 보다는 술과 음식을 판매하는 일반 식육식당 운영에 사용하고 있어 시장 질서를 문란하게 한 측면이 있었다”고 비판했다.

축산유통업의 한관계자는 “축산유통업의 구조와 일반사업자의 애로를 몰라도 너무 모른다. 축산농가 살리자고 소규모 축산유통업에 종사하는 사업자는 도산해도 좋다는 논리”라며 “이는 포항축협의 방대한 기업의 독점횡포에 포항시가 거들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420여 개의 개인축산유통업자의 세금을 같은 업종인 포항축협에 고스란히 갖다 바치는데 포항시가 이를 외면하고 시민혈세를 지원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포항시의 균형 잃은 행정을 강도 높게 질타했지만, 포항축협은 사업을 강행해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