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지역연계 첨단 문화기술 R&D’ 공모 선정
상태바
경북도 ‘지역연계 첨단 문화기술 R&D’ 공모 선정
  • 권정민 기자
  • 승인 2020.06.22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한 ‘2020년 지역연계 첨단 문화기술 R&D 공모사업’ 중 테마파크 과제로 ‘혼합현실 기반 곤충생태 디지털 테마파크 플랫폼 개발사업’이 선정돼 국비 50억 원을 확보했다.

이번 공모사업은 혼합현실 기반의 다양한 동적 체험을 관람객에게 제공할 수 있는 곤충생태 디지털 테마파크 플랫품 기술을 개발해 예천 곤충생태원에 실증 및 사업화해 지역 관광경쟁력 제고 및 문화기술 R&D 생태계를 육성함을 목표로 한다.

올해부터 ’22년까지 총사업비 97억여원(국비 50, 도비 17.5, 군비 17.5, 민간 11.9)으로 주관연구기관인 경북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대구·경북 소재 한국로봇융합연구원, 브라이튼, 기바인터내셔널, 샘터정보기술, 플레이디자인과 대전 소재의 글림시스템즈가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한다.

테마파크 플랫폼 기술개발사업은 올해부터 내년까지 기초 연구와 기술개발이 진행되며 ’22년에는 개발한 기술로 사업화 실증사업이 추진된다. 아울러, 개발제품의 조달등록을 통해 전국 공공테마파크에 도입을 추진하고 해외 전시회 참가를 통해 수출 계획도 갖고 있다.

주요 사업내용은 디지털 곤충사파리, 디지털 곤충엑스포, VR 어트랙션, 키네틱* 미디어아트, 동굴 미디어아트, 곤충 미디어아트 등 곤충생태 여행을 스토리텔링한 디지털 테마파크 기술개발이다.

경북도는 관련 기술개발을 위해 10명 이상의 신규 연구원의 고용과 함께 콘텐츠 저작권 등에 대한 국내 특허를 5개 이상 확보하고 SCI(E)급 논문 3건 이상 등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첨단문화기술을 적용한 실감나는 경험으로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자연생태에 대한 건전한 가치관 형성에 기여하고 예천 곤충생태원 본연의 중요 기능을 극대화 하는 한편 테마파크로의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테마파크 플랫폼 개발 공모사업 선정으로 지역 첨단 문화기술 플렛폼 기술을 확보하고 테마파크 뿐만 아니라 문화가 있는 박물관·공연장·전시관 등에 접목해 문화 경북의 새로운 도약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