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영일만항 북방파제 보강공사 해상레미콘 투입 ‘하세월’
상태바
포항 영일만항 북방파제 보강공사 해상레미콘 투입 ‘하세월’
  • 손주락
  • 승인 2020.06.17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동건설의 관급자재 사급전환 의도적 꼼수에 속수무책

 

관급자재 사급자재 전환 ‘하도급 단가 후려치기’ 우려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이 발주한 포항 영일만항 북방파제 및 어항방파제 보강공사가 시공사인 극동건설의 해상레미콘 관급자재 사급전환 고수로 인해 당초 공정대로 이뤄지지 않고 지연되고 있다. ▶관련기사 3면

극동건설㈜이 관급자재로 설계된 해상 B/P 레미콘을 사급으로 전환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꼼수가 부렸다는 것이 관련업계의 주장이다.

극동건설은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의 ‘관급자재 사용 원칙’ 결정에 불복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해상레미콘 타설 등 보강공사를 최대한 미뤄서 공기 부족을 이유로 ‘막판 뒤집기 사급 전환’을 위한 명분 쌓기용 수순을 시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사급자재로 전환할 경우 ‘하도급 단가 후려치기’가 용이해져 관급자재 사용에 비해 막대한 수익을 챙길 수 있다. 이럴 경우 부실시공이 우려되는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극동건설의 사급전환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문제가 된 늑장 공사 구역은 북방파제 상치 부분이다. 예정대로면 이달부터 해상레미콘이 투입돼야 한다. 그런데 어찌된 영문인지 시공사인 극동건설에서는 문제의 부분을 올해 공정에서 제외시켰고 발주청도 이를 받아들였다.

업계 관계자들은 “북방파제 보강공사 사업이 공정 자체가 그렇게 빠른 편이 아닌데 의도적으로 공정을 제외한 것은 속내가 있기 때문”이라며 “관급으로 발주된 레미콘을 사급으로 돌리려는 꼼수임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영일만항 북방파제 시공 해상레미콘 물량은 16만㎥에 금액은 약 250억원에 달한다. 관급이냐 사급이냐를 두고는 소관기관인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 관급으로 시행할 것으로 결정한바 있다.

당시 조정위회는 중소기업청 관리책임자와 외부위원, 발주청 책임자 등 조정협의회 위원 7명과 참고인들이 참석해 해당 업무에 대한 의견과 문제점을 토론했으며, 이후 위원 7명이 표결 처리한 결과 6명이 해상레미콘 관급 조달에 표결했다.

법률전문가 A씨는 “관련기관인 대구경북중소벤처기업청이 해상레미콘 관급 조달 공급이 원칙이라는 결정을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시공사인 극동건설이 이를 수용하지 않고 버티는 것은 의문”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