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공무원, '코로나 19' 사태 고통분담 "급여 1억5천만원 반납"
상태바
포항시 공무원, '코로나 19' 사태 고통분담 "급여 1억5천만원 반납"
  • 현진현
  • 승인 2020.03.24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시장, 4개월간 급여 30% 반납(1천2백여 만원)
포항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역주민과의 고통을 분담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용될 수 있도록 시 산하 직원 3천여명이 급여 1억500만원을 반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포항시 본청과 직속기관, 사업소, 시설관리공단, 문화재단, 청소년 재단 등의 직원과 실무원, 청원경찰, 환경관리원까지 동참한 이번 성금은 지역 내 취약계층과 소외계층을 지원하고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데 쓰일 예정이다.

또한 이강덕 시장은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1천2백여 만 원)하기로 했다.

이강덕 시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상권이 위축되고 어려운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공무원 여러분의 희생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