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문 칼럼】 봄을 맞고 싶다
상태바
【구자문 칼럼】 봄을 맞고 싶다
  • 영남경제
  • 승인 2020.03.17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문 한동대 교수
봄이 온다는 것은 겨우내 추웠던 날씨가 따뜻해지고, 얼어붙었던 대지에서 초목이 푸르게 돋아나고, 겨울잠 자던 동물들이 기지개 켜고 일어나는 계절이 온다는 것이다. 우리들도 추운 겨울을 지내면서 따뜻한 봄날을 기다렸었다. 예전에는 지금처럼 에어컨디션된 집과 사무실 그리고 자동차가 흔했던 시절이 아니었으므로 추운 겨울 지나 봄을 맞는다는 것은 새로운 세상을 만난 것 같은 설레임을 주는 사건이었을 것이다.

이 봄을 기다리는 마음들이 옛 시인들의 마음에도 잘 나타나 있다. ‘복숭아꽃 만발한 봄날에 그 꽃과 향기에 취함’을 노래한 시인도 있고, ‘꾀꼬리 울고 매화 피는 봄날을 기다리며 아직 춥고 꽃도 안 핀 계절에 제비를 기다리는 들뜬 마음’을 그린 시인도 있고, ‘나라가 혼란스러워도 봄이 오고 산과 강은 남아있음’을 시로 남긴 유명한 중국시인도 있다.

필자도 어릴 때부터 부르던 봄노래가 다양하다. ‘봄이 오면 산에 들에 진달래 피네~’로 시작하는 가곡도 있고, ‘봄 봄 봄 봄 봄이 왔어요. 우리의 마음속에도~’ 이런 포크 송도 있고, ‘나리 나리 개나리~’에서부터 ‘나의 살던 고향은 꽃피는 산골~’로 시작하는 동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데, 지금도 가끔 혼자 부르기도 하는 노래들이다. 봄은 그동안 추위에 얼어붙고 잠자던 우리를 일깨워주는 계절이고 또 한해를 살아갈 용기를 주는 계절이었다.

아직 춥던 2~3주전 캠퍼스 한편에서 매화를 보고 사진을 찍은 적이 있는데, 오늘은 며칠 후면 개화할 듯 목련 가지가지에 달린 큰 꽃봉오리들과 줄지어 심어놓은 작은 동백나무에 피어난 붉은 꽃들을 보았다. 아직 대부분 초목에 새순이 겨우 돋아나기 시작하는 때이지만 지금쯤 어딘가엔 노란 개나리가 무더기로 피어나고 있을 것이고 좀 더 지나면 온 산 여기저기 진달래가 피어날 것이다. 그리고 벚꽃으로 온 세상이 흰눈꽃으로 치장될 것이다.

하지만 요즈음은 과학문명의 발달로 추운 겨울을 과거같이 춥게 지내질 않는다. 춥더라도 잠시 잠시뿐인 경우가 많다. 집은 따뜻하게 난방이 되고, 자동차 안도 따뜻하고, 일터, 공공건물, 상가들도 따뜻하게 난방되고 더운물도 마음껏 쓸 수 있다. 물론 이 사회에 그렇지 못한 계층도 존재한다고 보지만 우리 모두가 과거에 비해 월등히 따뜻한 겨울과 시원한 여름을 보낸다고 보면 된다. 따라서 어찌 보면 우리들의 봄에 대한 감상도 좀 희미해질 수밖에 없고 그 옛적 시인의 서정을 느낄 수 없을지도 모르겠다. 봄만이 아니라 한겨울에도 우리는 사계절의 다양함을 만끽할 수 있다. 물론 사계절 약간의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큰 감정과 육체적 변함과 무리없이 세월을 보낼 수 있다는 소리이다.

더구나 요즈음은 겨울이 겨울답지 않고 겨울과 봄날씨가 뒤엉켜 나타난다. 한겨울에 봄꽃이 피어나고 개구리가 깨어났다가 다시 닥친 추위에 얼어붙기를 여러 차례 반복하는 것 같다. 지구온난화의 여파로 겨울이 대부분의 나라에서 더 이상 겨울답지 않게 변하고 있다고 한다. 북극의 빙하가 지속적으로 녹아가고 시베리아의 툰드라가 녹아 있는 기간이 크게 늘어나서 이로 인한 생태계의 변화가 크다고 한다.

과거 시인들에게 사계절은 변치않는 지고(至高)의 자연현상이었지만, 지금의 사계절은 지구온난화로 기온이 오르고 날씨가 변덕스러워 혼동이 오고 있다. 과학기술이 발전됨으로 인해 추운 겨울이나 더운 여름이나 계절에 관계없이 편하고 질 높은 삶을 유지할 수 있게 됨은 사실이나 이로 인해 자원을 더욱 소비하게 되고 생태계의 영역과 법칙이 파괴되고 있음도 사실이다.

인구가 불어나고 도시화된 상황에서 우리는 커뮤니티공동체를 잊어버리고 지극히 개인주의적인 사회를 이루고 있다. 지속가능한 개발, 자연과 조화있는 삶의 중요성을 누구나 강조하고 있지만, 쉽게 벗어날 수 없는 것이 대량생산 대량소비의 현재 삶의 습관이다. 자연이 파괴되고 동식물들이 삶의 영역을 잃고 서로 침범하고, 싸우고, 또한 파괴된다. 이러한 가운데 이번 코로나바이러스를 포함한 전염병들이 새로운 모습으로 자꾸 나타나게 된다고 한다. 이 첨단 과학문명 하에 이 전염병 파동이 아이러니하기도 하다.

새학기가 시작되어도 학생들은 등교하지 못한다. 사람들도 밖에 나가길 꺼리고 생필품이나 겨우 구매하는 실정이다. 동네의 모임들이 대부분 사라졌으니, 식당과 커피숍도 않되고 소매점들도 문을 닫아야 한다. 이 전염병이 사회에 끼치는 해독이 상상을 초월하는 것 같아서 심히 걱정이 된다. 이 전염병의 전파를 막기 위해서 국가와 지자체가 애쓰고 있고, 커뮤니티 차원에서도 각자 큰 노력을 기울임도 사실이나 앞날 예측이 쉽지 않으니 문제이다. 필자도 이러한 재난 하에 예전과 달리 우울함 속에 있지만, 계절이 본격적인 봄에 접어들면 이 재난도 가라않지 않을까 큰 기대가 없지 않다. 이 재난이 가라앉아야 옛 시인들처럼 설레는 마음으로 봄을 노래할 수 있지 않은가? 좀 가식적이고 사치스러운 생각일지라도 그렇게 주장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