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내 미분양 일반 산단 1천659만㎡…애물단지 허가 남발 부작용 속출
상태바
경북도내 미분양 일반 산단 1천659만㎡…애물단지 허가 남발 부작용 속출
  • 손주락
  • 승인 2020.01.28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침체 등으로 분양절벽, 절반 정도 착공조차 못해

사업시행자 도산위기 등 부작용 속출
산업단지 승인면적 1천463만평&남아도는 산업단지 502만평


경북도가 승인한 도내 일반산업단지 가운데 절반 정도가 실시승인을 받고도 착공조차 못하고 도산위기에 놓이거나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북도로부터 전체 승인받은 일반산단 면적 4천832만㎡(1천463만평) 가운데 1천659만㎡(502만평)가 남아돌고 있을 정도로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와 해당 자치단체가 수요를 예측하지 않고 무분별하게 사업승인을 남발한데서 비롯됐다는 비판이 가중되는 대목이다. 과잉 공급으로 인한 분양절벽에 봉착해 사업시행자 도산위기 등 갖가지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다.

경북도내에는 모두 73개에 달하는 일반산단 승인을 받았지만 조성이 완료돼 가동 중에 있는 산단은 48개에 불과하다. 산단조성을 완료했지만 분양저조로 인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산단도 상당하다.

미조성 산단 35개 가운데 14개 산단은 아예 착공조차 못하고 있다. 조성 중에 있는 산단도 분양절벽에 봉착해 중단하는 산단도 속출하고 있다. 일반산단 절반정도가 분양은 고사하고 시공사를 확보하지 못하고 착공조차 못하는 등 심각한 경영난을 겪으면서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수요예측을 잘못하여 무분별하게 승인을 남발했기 때문이다. 과잉공급으로 인해 분양이 불투명해지면서 사업시행자들이 PF대출이 가능한 시공사를 확보하지 못하는 사태가 계속되고 있다.

영천 고경산단은 2008년, 경산 1-1산단 2009년, 경주 제내산단 2010년, 봉화 석포산단 2011년 등 대부분은 수년에서 10년 전에 사업승인을 받아 놓고도 착공조차 못하고 방치되고 있다.

착공조차 못하고 있는 산단은 경주 대곡2산단을 비롯해 김천 3단계, 경주 건천4, 경주 명계3, 경북 바이오2차, 경주 검단, 경주 양남, 포항 그린, 고령 송곡, 경주 건천3, 봉화 석포, 경산4 등이다. 경주지역이 가장 많다.

분양절벽에 시달려 사업시행자가 도산위기에 놓이는가 하면 막대한 예산을 투입한 자치단체도 예산낭비 등에 대한 비판을 받고 있다. 산단 조성을 완료했지만 미분양으로 인해 애물단지로 전락한 산단도 속출하고 있다.

총 사업지 258억원을 투입한 포항 영일만3산단은 2012년 완공했지만 분양률은 20%로 저조하다. 573억원을 들인 문경 신기2산단 역시 2015년 준공했지만 분양률은 44.1%이며, 영주 갈산산단은 2010년 승인받았지만 아직도 분양률은 31.6%에 그치고 있다.

모두 145억원을 투입하는 경주 명계2산단도 2010년 승인받았지만 32.8%에 불과하다. 경주 천북 3산단도 2011년에 승인받아 9년이 지나고 있지만 분양률은 12.96%다.

사업승인을 받은 35개 가운데 19개 산단은 분양이 전무한 상태다. 분양을 모두 완료한 산단은 경주 용천, 건천 용명, 경주 문산2, 김천1, 고령 성산, 성주2, 왜관3 등 7개에 불과한 실정이다.

산단조성을 완료했지만 분양률이 저조해 고용실적이 극기 저조한 유명무실한 산단도 수두룩하다. 고용인력을 보면 문경 신기산단 2명, 상주 한방산단 19명, 두전산단 33명, 월항산단 52명, 갈산산단 52, 제네2산단 40명, 천북2산단 20명 등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분양률이 저조한 경북지역은 교통망 인력 수급 등의 이유로 기업들이 선호하지 않는 편이라서 분양률이 저조하다”면서 “경북도와 시군 담당 부서 간 협력으로 농공단지 기업 유치활동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