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도랑품은 청정마을 조성사업 막바지 돌입
상태바
상주시, 도랑품은 청정마을 조성사업 막바지 돌입
  • 이휘준 기자
  • 승인 2019.11.27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면 중방천에 유용미생물 투입… 자생력 극대화
▲ 도랑품은 청정마을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중방천에 유용미생물을 직접 투입하는 상주시 직원들과 주민들./상주시 제공
상주시의 도랑품은 청정마을 조성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다. 상주시는 낙동강 본류의 수질과 밀접한 소하천의 수질 개선과 각종 오염원으로부터 생태계를 회복하고, 거주민의 주거환경 개선을 통해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마을을 만드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올해 5월 시작해 중방천 물길 정비 및 폐기물처리, 조경정리, 마을 담장 벽화 도색을 완료했고, 마을 표지판 설치를 12월까지 끝낼 예정이다.

26일에는 이 사업의 마지막 일정으로 간상2리 주민들 20여 명과 함께 사업 구간에 유용미생물을 직접 투입했다. 중방천의 자생력을 극대화하고 생명이 살아 숨쉬는 개천을 만드는 작업이다.

상주시는 지난해 12월 낙동강유역환경청에서 낙동강권역 지자체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공모사업에 중동면 중방마을(간상2리)을 신청했고, 올해 2월 최종 선정돼 7500만 원의 낙동강수계관리기금을 지원받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안정백 환경관리과장은 “도랑품은 청정마을 조성사업은 하천에 유입되는 오염원을 저감하고 마을 환경 개선에 중점을 둠으로써 수질개선은 물론 마을 공동체를 회복하고 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