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경북과학산업기획평가원 용역보고서 왜곡·변조 일파만파…누가 지시했나
상태바
경북도 경북과학산업기획평가원 용역보고서 왜곡·변조 일파만파…누가 지시했나
  • 손주락
  • 승인 2019.11.20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내부보고서 구미지역 유도하기 위해 입지평가 1순위 포항 의도적 누락

 

이칠구 도의원 기획경제위원회 행정감사에서 폭로
구미지역 경북경제진흥원 산하 부설기관으로 설치토록 사실을 변조
대경연구원의 용역보고서도 의문투성이


경북도가 설립예정인 가칭 경북과학산업기획평가원(이하 경북과학평가원)을 특정지역에 설립하기 위해 타당성 연구용역을 사실과 다르게 의도적으로 왜곡·변조한 사실이 드러나 일파만파로 불거지고 있다. ▶관련기사 3면

구미지역을 염두에 두고 만든 것이 분명해 보이는 경북도의 내부보고서는 포항지역이 가장 적합하다는 결론을 낸 대경연구원 타당성연구보고서를 사실과 다르게 왜곡·변조했다는 점에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문제의 이 보고서는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 과학기술정책과에서 작성해 이철우 도지사에게 보고했고,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이칠구 도의원이 자료를 입수한 뒤 폭로해 드러났다.

내부 보고서 왜곡·변조도 심각하지만 본지 취재결과 대경연구원의 용역보고서 역시 의문투성이다. 포항지역이 가장 적합하다 하면서 구미지역에 설립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결론을 낸 것으로 드러나 신뢰성을 훼손하고 있다.

이칠구 의원은 “기획경제위원회 행정감사에서 주무부서장인 이장준 과학기술정책과장이 대경연구원 선임연구원을 도청으로 두 차례 불러 연구지침을 준 사실을 확인했으며 이 과장도 이를 시인했다”고 밝혔다.

대경연구원에서 용역한 4차 산업혁명 지원 전담기관 설립(가칭 경북과학평가원) 기본계획수립 및 타당성연구 보고서는 입지평가에서 포항지역을 1순위로 평가했다.

포항지역은 유관기관의 협력가능성이 높고 과학기술 파급효과가 크다고 평가했다. 반면 구미지역은 기초과학인프라와 지역 내 연계가능한 R&D 유관기관이 부족해 2순위로 평가됐다.

경북도는 그러나 내부보고서에는 용역보고서에 나와 있는 ‘포항 1순위’의 입지평가는 누락시키고 포항의 장점 평가도 뺐다.

반면 구미지역의 경우 단점은 누락시키고 대신 이를 보완하기 위해 내부보고서에 연구용역에도 없는 ‘19년 하반기 이후 강소연구개발특구지정 추진으로 해소할 수 있다는 내용을 새로 만들어 넣었다.

경북도 경제진흥연구원이 구미에 소재해 있다는 점도 새로 만들어 첨가했다. 대경연구원이 신규기관 설립 대안으로 제시한 경북경제진흥원 부설기관 설립에 부합하기 위한 꼼수다.

이칠구 의원은 의도적으로 포항을 배제했다고 비판했다.

경북도 내부보고서는 경북과학평가원 설립은 경북경제진흥원 산하 독립기관으로 설치해 단계적으로 독립 전담기관으로 설립한다고 결론을 내리고 사무실은 구미전자정보기술원내 경북과학기술센터 사무공간을 활용하도록 제안했다.

대경연구원은 설립방안과 관련 신규설립이 바람직하다고 하면서도 행정안전부와 의회설득 차원에서 단기적으로 부설기관으로 출범한 이후 중장기적으로 신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시했다.

부설기관 입지는 청사를 신축하기 보다는 구미소재 경북과학기술센터와 포항 소재 경북SW융합진흥센터 공간을 활용할 것으로 제시했지만, 후보 부설기관 추천명단에는 포항 소재 경북SW융합진흥센터는 배제했다.

대경연구원의 연구보고서의 입지평가는 전반적으로 신규설립이나 부설기관 설립 등 어떤 방식이든 포항지역이 적합하다고 하면서도 구미지역을 선호하도록 유도한 흔적이 곳곳에서 보인다.

입지평가에서 포항지역이 1순위로 나타났지만 내용상으로 보면 의문이 많다. 유관기관 협력 점수를 구미가 포항보다 높게 평가하는 가하면 파급효과도 구미와 포항이 같이 평가한 것은 의문이다.

이칠구 도의원은 “4차산업 혁명과제는 경북의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는 중요한 과제임에도 불구하고 특정세력이 특정지역으로 유치하기 위해 공문서를 위변조한 것은 개탄한 일”이라며 비판하고 “투명하고 공정한 결론을 내기위해서는 모든 것을 백지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