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곤충생태전시관 27일 개관... 본격 운영 돌입
상태바
경북도, 곤충생태전시관 27일 개관... 본격 운영 돌입
  • 이휘준 기자
  • 승인 2019.09.26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과 곤충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작은 세계로의 초대
28일~29일 ‘2019년 누에와 나비체험 한마당 축제’ 개최




경북도는 27일 상주시 함창읍에 위치한 잠사곤충사업장에서 ‘경북도 곤충생태전시관 개관식’을 개최한다. 이어 28일부터 양일간 잠사곤총사업장 일원에서‘2019 누에와 나비체험 한마당 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7일 정식 개관하는 경북도 곤충생태전시관은 2013년 ‘환경부 자연환경보전이용시설’사업에 선정돼 멸종위기 곤충에 대한 홍보와 보전 및 증식 연구를 위해 총 면적 2만 7970㎡(전시관 1238㎡, 생태원 2만 6732㎡) 규모로 건립됐다.

7월 2일 임시 개관해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운영하고 있으며, 지역 주민은 물론 전국에서 많은 관람객이 방문해 호평을 받고 있다.

이곳 전시관은‘인간과 곤충이 조화롭게 공존하고 지속가능한 세계를 만들기 위한 작은 세계로의 여행’을 테마로 곤충의 진화과정, 땅속, 물속, 숲속 곤충의 생태와 다양한 표본이 전시돼 있다.

아울러 곤충 관련 AR/VR 콘텐츠, 살아있는 곤충 체험 및 곤충표본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생태원에서는 각종 나비 유충들의 먹이식물인 기린초, 종지나물, 부들레야 등 60여 종의 야생화 2만여 본이 식재돼 있어 봄, 여름, 가을에 피는 다양한 꽃들의 향기를 맡으며 배추흰나비, 호랑나비, 노란허리잠자리, 밀잠자리 등 여러 곤충을 관찰할 수 있다.

이어 개최되는 2019 누에와 나비체험 한마당 축제는 양잠 및 곤충과 관련한 다양한 체험을 통해 곤충산업을 홍보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2010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축제장을 찾은 방문객들은 ▲곤충체험마당(곤충 힘겨루기·달리기, 곤충 페이스 페인팅, 잠자리 목걸이 만들기 등) ▲전시마당(잠사 100년 사진전, 식용곤충시식, 양잠산물 및 곤충관련 제품) ▲부대행사(곤충테마생태원 보물찾기, 변검&매직쇼, 어린이음악회 등) 등 행사장 곳곳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다채로운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곤충을 쉽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을 새로이 마련하게 돼 여러 가지 체험을 통해 어린이들에게 곤충과 자연의 소중함을 알게 하고 행복한 추억을 선물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경북도가 곤충산업이 미래 핵심소득 농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