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혈액보유량 비상…"매일 5천500명 더 헌혈해야"
상태바
코로나19 여파로 혈액보유량 비상…"매일 5천500명 더 헌혈해야"
  • 윤주희
  • 승인 2020.09.15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대비 헌혈 8%↓…적정 보유량 5일분이지만 현재 4.1일분까지 줄어
적십자사 "사회적 거리두기에 단체헌혈 줄줄이 취소한 영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와 이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조치로 인해 헌혈자가 감소하면서 혈액 보유량이 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이달 14일까지 헌혈 건수는 총 168만4천440건으로, 지난해 183만82건보다 14만5천642건(8%) 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보유하고 있는 혈액을 기준으로 앞으로 사용 가능한 일수를 계산하는 '일일 혈액보유량'은 최근 점진적으로 감소해 15일 0시 기준 4.1일분까지 떨어졌다.


일일 혈액보유량의 적정 수준은 5일분이다. 적정 혈액보유량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매일 약 5천500명의 추가 헌혈이 필요하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된 지난달 이후 고등학교나 일반단체 등 200곳 이상이 단체헌혈을 줄줄이 취소해 1만4천명 이상의 헌혈 취소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혈액관리본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와 다가오는 추석 연휴로 혈액 수급은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반대로 혈액사용량은 최근 의료계 파업으로 수술을 연기하거나 진료환자가 줄어 일시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였지만, 집단휴진 중단으로 혈액사용량이 다시 늘 것이라고 혈액관리본부는 내다봤다.

적혈구제제 기준 평균 혈액사용량은 이달 첫째 주 4천660유닛에서 둘째 주 5천284유닛으로 13% 상승했다.

혈액관리본부는 "헌혈자는 감소하고 혈액사용량은 증가하는 현재 추세가 이어져 일일 혈액보유량이 3일대까지 떨어지면 재난·대형사고 발생 시 심각한 혈액 수급 위기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상황들이 지속하고 있지만,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을 위해 지속적인 헌혈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