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행정통합 현실화되나…민간중심 추진위 발족
상태바
대구·경북 행정통합 현실화되나…민간중심 추진위 발족
  • 김만영
  • 승인 2020.09.15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론화위원회 대구·경북 각 15명씩 위촉
▲ 권영진 대구시장(오른쪽)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명칭, 주민투표 시기, 절차 등…민간중심 추진위도 곧 발족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을 위한 논의가 본격화되면서 공론화 위원회를 발족한다. 15일 대구시와 경북도에 따르면 행정통합을 위한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키로 하고 대구와 경북 15명씩 학계, 시민단체, 언론계 등으로 위촉해 오는 21일 출범한다.

공론화위는 앞으로 통합에 쟁점이 되는 명칭, 대구시와 경북도의 지위, 찬반 주민투표 시기, 재정 배분 문제 등을 결정한다. 향후 절차와 쟁점 등도 조율한다. 시와 도는 지난주 두 차례 회의를 열고 공론화위 구성과 역할 등을 논의했다.

하지만 쟁점 사항에 대해 이견이 적지 않아 공론화위에 앞으로 절차 등을 일임하기로 했다. 또 시·도민 공감대 확산을 위해 추석 전에 범시도민추진위원회를 발족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도는 상공회의소 등 민간 중심으로 한 위원 250명의 명단을 시에 통보했다. 대구도 같은 수준으로 추진위를 꾸릴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경북 행정통합 기본구상안은 현재 1광역시 8개 구·군과 1광역도 23개 시·군을 대구경북특별자치도 31개 시·군·구로 조정하는 안을 담았다. 2022년 7월 특별자치도를 출범하는 게 목표다.

이철우 도지사는 대구와 경북이 따로 나아가서는 수도권, 세계 도시와 경쟁에서 희망이 없는 만큼 광역경제권으로 묶어 도시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며 지난해 연말부터 행정통합을 주장해왔다.

이에 시·도는 대구경북연구원을 중심으로 기본구상안을 만드는 등 준비 작업을 해왔다. 그동안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 문제로 논의가 활발하지 못했으나 신공항 이전지가 결정됨에 따라 공론화 등 행정통합 추진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시와 도는 최근 광주와 전남 행정통합이 해당 지역에서 이슈로 떠오르는 등 대구·경북뿐 아니라 다른 시·도에서도 행정통합 논의를 본격화하면 특별법 제정 등에 한층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